창업스토리

주식회사 송담이 창업지원을 도와드립니다.
 
입지 선정 및 상권분석
 
 
입지선정및상권분석

공지 | 손님이 또 다른 손님을 부르게 해야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주)송담 작성일18-08-07 17:07 조회45회 댓글0건

본문

 

 

 

    길을 지나다보면 실내가 훤히 내다보이는 음식점을 쉽게 만나게된다.

    창을 통해 식탁에 않아 식사 중인 사람들이나 줄을 서있는 사람들을 볼수 있다.

    단란하게 식사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문득 나도 저 자리에 앉아 식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다. 좌석을 꽉 채운 손님은 어떠한 인테리어 요소보다도 매력적이다. 다른 손님이

    군중심리를 느껴 들어가고 싶은 생각이 들게끔 하기 때문이다.

    음식점의 문을 여는 순간 손님으로 가득 차있을때는 빨려 들어가듯이 발걸음이 가볍지만, 손님이 드문드문

    앉아있을 때는 발을 들여놓기가 망설여지기도 한다.

    음식점의 매니저가 창가 쪽부터 손님을 앉히거나 출입구 가까운 좌석으로 손님을 유도하는 이유가 있다.

    음식점에서 식사중인 고객들에 의해 또 다른 고객들이 음식점을 선택하거나 식사를 경험하는 데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이 발휘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음식점의 매출액은 좌석 회전율에 크게 좌우된다.

    좌석수가 같은 두 개의 음식점이 같은 시간동안 영업했더라도 좌석이 이용된 횟수가 많은 곳의 매출액이 더 큰 것은 자명하다.

    따라서 관리자는 손님이 집중되는 시간대와 좌석회전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한가한 시간대에도 손님을 끌어들이려고

    갖은 방법을 다 동원한다. 손님은 음식점의 보배다. 손님 없이 음식점은 존재가 불가능하다.

    직원의 월급은 손님의 지갑에서 나오고 경영자의 이익 또한 손님이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어떻게 하면 손님을 더 많이 오게 해 빈 좌석을 채울 수 있을까?

    식사를 마치고 담소를 나누거나 TV를 시청하는 손님을 보면 대개의 홀 직원들은 "손님, 계산 하시겠습니까?" 라고 묻는다.

    메뉴엘에 의해 훈련받은 직원들의 일빈적인 행동이다. 이렇게 말하는 것보다 " 손님 커피 한 잔 드릴까요?" 라고 묻는 것 어떻까?

    당장 손익계산서에는 비용이 늘어난 만큼 이익이 줄겠지만, 손님은 기대 이상의 혜택에 감동한다.

    매장에 오래 남아있는 손님은 더 많은 음식을 추가적으로 구매할 가능성이 있으며, 손님이 매장에 남아있어야

    다른 손님들이 매력과 활기를 느끼고 들어오고 싶어 한다.

    빈 좌석이 군데군데 남아있는 상태에서 매장에 앉아잇는 손님을 서둘러 내보낼 필요는 없다. 오히려 그들을 매장에

    오랫동안 머물게 해 더 많이 지출하고 더 많은 손님을 불러오게 하는 것이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 식품외식경제 신문 中-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업소개     인재채용     고객센터      오시는길      창업안내
 
   
 
 
법인명: (주)송담 / 대표이사: 박민철 / 주소: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255번길 송담빌딩 2층 / 사업자번호: 124-86-92339
상호특허등록번호: 제40-1176940호 / 대표전화: 031-296-7800 / 팩스: 031-292-7855 / 이메일: pmch88@naver.com
copyright(c) (주)송담 co,ltd. all rights reserved.